PROFILE

 

민지형 / 3

엄마, 아빠와 서울에 살고 있는 올해 3살 된 민지형이다.
엄마가 콘텐츠 기획 스튜디오 뉴프레스를 운영하며 재택근무를 하고 있기에
주로 집에서 함께 시간을 보낸다.

   
   

“자칫 촌스러운 색감이나 패턴도 아이라서 예쁘다는 엄마의 안목 덕분에
대비가 강한 색, 혹은 화려한 패턴의 옷을 즐겨 입는다.”

SUGGESTED ARCHIVE

TOMS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