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김지은 / 30 / 큐레이터

30살의 김지은이다. 이곳은 출퇴근하며 항상 지나는 골목이다.
똑같은 길이지만 날씨, 기분에 따라 매일 달라지는 장면이 재미있다.
서촌이라는 동네 특성상 골목 곳곳에 숨은 작은 가게들이 있다.
날씨가 좋으면 조금 더 걷고 싶어, 점심시간이 30분만 더 있었으면 하고
바라기도 한다.

   
   

“탐스를 신으니, 잊고 있었던 가벼운 발걸음을 되찾을 수 있었다.”

SUGGESTED ARCHIVE

TOMS ARCHIVE